가야사. 김해를 가야(伽倻) 너를 만난다


일제강점기 이후

일제의 헌병통치

1910년 8월 우리는 일본제국주의의 식민지로 전락하였습니다. 김해군은 대한제국 때 23개 면이었으나, 1918년 7월에 13개 면으로 통합되었습니다. 각 면(面)에는 면장·면서기·회계원이 실무를 담당하고, 동(洞)·리(里)에는 무보수의 구장이 임명되었습니다. 김해군의 치안은 경찰을 대신해 진주헌병대 마산분대가 맡았다가, 1914년 4월에 부산분대로 넘어갔고, 좌부면(부원동)에 헌병대김해분견소와 활천·칠산·가락·주촌·녹산·명지 등의 15개소에 헌병파견소가 설치되어 이른바 헌병경찰제도로 불리는 일제의 철권통치에 억눌리게 되었습니다.

일제의 경제적 수탈

일제의 토지조사사업

조선총독부는 1912년 8월 13일 토지조사령을 공포합니다. 근대적 소유권과 토지제도의 확립이라는 미명 아래 한국의 경제적 기반을 빼앗는 것이었습니다. 8년 간의 토지조사사업으로 총독부는 많은 논밭과 임야를 차지하고, 국책의 동양척식주식회사와 민간의 일본토지회사, 일본인 이주민들에게 무상이나 싼값으로 불하하였습니다. 동양척식회사의 김해농장이 회현리에 설치되었고, 무라이농장(村井農場 후에 하자마농장)이 진영과 창원일대에 만들어졌습니다. 김해의 농민들은 땅을 빼앗기고, 높은 세율의 소작료에 시달리는 영세소작민으로 착취당하게 됩니다. 일본인들은 김해(1912년)·대저(1916년)·하동(대동, 1920년)·낙동강(1936년)의 수리조합을 조직해 제방을 쌓고 수문을 만드는 수리공사로 농토를 경영하였습니다. 김해인 노동력은 무상에 가깝게 착취되었습니다. 1914년에 김해금융조합을 시작으로 진영과 장유에 금융조합을 설립하여 김해의 금융권을 장악하고 합법적인 고리대금업도 하였고, 1915년 6월에 일본인 우지모토(氏本太市)는 녹산광산을 파기 시작하였고, 1926년 9월에 기하라(木原竹一)는 생림의 아연광산을 채굴하였습니다. 현재 김해지역에서 바위들이 흘러내린 산비탈은 일제가 광물자원을 수탈하던 흔적이라는 증언이 많습니다.

일제의 식민교육

1911년 총독부는 조선교육령(朝鮮敎育令)을 공포합니다. 3.1운동 이후 1922년에 2차 조선교육령, 중일전쟁을 일으킨 1938년에 3차 조선교육령이 추가로 공포되었습니다. 조선교육령은 일제가 조선인의 문화적 정신적 독립성을 말살하고 영원히 식민지인으로 고착시키기 위한 일제의 교육방침과 교육법이었습니다. 교육령에 따라 진영(1919), 대저·장유(1922), 가락·명지·생림(1923), 하동(1924), 녹산(1927)에 공립보통학교가 설립되었고, 학교의 난립을 방지하겠다는 사립학교령에 따라 1908년 녹명학교(녹산), 1911년 동명학교(명지), 1919년 중화학교(진영) 등이 세워졌고, 거류일본인을 위해 낙동·김해·진영·대사·덕두·가락·신문 등에 소학교가 설립되었습니다. 이러한 교육기관들은 황국신민(皇國臣民)을 키우기 위한 것으로 동쪽의 천황에게 허리 굽혀 가장 정중하게 경례케 하고, 황국신민선서를 암송시키며, 단발령과 신사참배를 강요하고, 한국어교육을 금지하는 식민교육의 현장이 되었습니다. 일제는 민족말살정책의 실현도구로 김해의 교육기관들을 세웠던 겁니다.

<이영식>

본문 콘텐츠 담당자

담당자
문화재과 055-330-3921  

본문 유틸리티

Quick menu

  • 관광안내센터
  • 사이버투어
  • 교통정보
  • 숙박정보
  • 음식정보
  • 관광책자신청
  • 김해관광할인쿠폰